[독서일기] 스물아홉생일, 1년후 죽기로 결심했다. (재)

줄거리

스물아홉 생일로부터 1년간의 치열한 기록
파견사원으로 일하던 아마리는 혼자만의 우울한 스물아홉 생일을 맞는다.

동네 편의점에서 사온 한 조각의 딸기케이크로 생일 파티를 하고 ‘항상 혼자였으니 괜찮다’고 최면을 걸지만, 바닥에 떨어뜨린 딸기를 먹기 위해 애쓰던 중 무너지고 만다. 변변한 직장도 없고, 애인에게는 버림받았으며, 못생긴 데다 73킬로그램이 넘는 외톨이……. 깜깜한 터널과도 같은 인생에 절망하던 그녀는 자살을 결심하지만, 죽을 용기마저도 내지 못한다.

살아갈 용기도, 죽을 용기도 없는 자신의 모습에 좌절하며 텔레비전 화면에 무심코 시선을 던진 그녀는, 눈앞에 펼쳐진 ‘너무도 아름다운 세계’에 전율을 느낀다. 그곳은 바로 라스베이거스! 난생처음 ‘뭔가를 해보고 싶다’는 간절함과, 가슴 떨리는 설렘을 느낀 그녀는 스스로 1년의 시한부 인생을 선고한다.

‘스물아홉의 마지막 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최고로 멋진 순간을 맛본 뒤에 죽는 거야. 내게 주어진 날들은 앞으로 1년이야.’

그날부터 인생의 카운트다운이 시작되고, 돈을 벌기 위해 평소라면 생각도 못한 다양한 직업을 종횡무진하며 죽을힘을 다해 질주하는데…….

이 책은 내가 작년에 읽었던 책이다. 독서일기도 적었고 스팀에 올렸다. (https://steempeak.com/@jacobyu/1730-review-29-birthday-essay)

2020년이 되면서 나도 스물아홉살이 됐다. 이 책을 다시 읽고싶어졌다.

읽으면서 든 생각은

  1. 작가가 사람의 감정을 잘 표현했다.

  2. 결심도 중요하지만, 실천이 더 중요하다. 실천도 중요한데 꾸준히 할 수 있는게 더 중요하다.

누구나 결심할 수 있다. 누구나 실천할 수있다. 근데 꾸준히하는건 힘들다. 미친듯이 뭔가에 열중하는것은 어렵다. 말을 하고 그걸 지킬 수 있는 사람이 돼야하는데 꽤 어려운 일이다. 작년에 읽었을 때는 아마리의 마음가짐과 목표, 꿈에 초점을 맞췄다. 이번에 다시 읽으니 아마리의 꾸준한 행동이 멋져보였다.

아마리의 스물아홉살과 나를 비교하면 출발선이 더 좋다.
그래. 아마리도 했는데 나라고 못할까.

  1. 스왑시스템 완성시키기
  2. 영어 회화 잘하기
  3. 서비스 찍어내기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독서일기] 스물아홉생일, 1년후 죽기로 결심했다. (재)’

Comments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