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여행의 이유 #1

여행기를 쓰고싶게 만드는 책입니다.

  • 나의 첫 해외여행
  • 계획했지만, 계획과 다르게된 여행, 거기서 느낀점
  • 여행지에서 받은 호의와 친절
  • 여행의 설렘
  • 나와 함께 여행한 동행들, 고마운 동행들

위의 내용들로 내가 갔던 여행에 대해 적어보고 다시 추억에 잠기고싶군요. 또 이 책은 작가의 여행경험담을 이야기하며, 여행을 소설과도 비교해보고, 유사점이 무엇인가 찾습니다. 그리고 여행을 인생과도 비교하고 비슷한점을 찾습니다.

아래 문장들이 맘에 와닿더군요.

1.

인생과 여행은 그래서 신비롭다. 설령 우리가 원하던 것을 얻지 못하고, 예상치 못한 실패와 시련, 좌절을 겪는다 해도, 우리가 그 안에서 얼마든지 기쁨을 찾아내고 행복을 누리며 깊은 깨달음을 얻기 때문이다.

2.

기대와는 다른 현실에 실망하고, 대신 생각지도 않던 어떤 것을 얻고, 그로 인해 인생의 행로가 미묘하게 달라지고, 한참의 세월이 지나 오래전에 겪은 멀미의 기억과 파장을 떠올리고, 그러다 문득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조금 더 알게 되는 것. 생각해보면 나에게 여행은 언제나 그런 것이었다


3. 스티브잡스의 connection dots..

갑자기, 스티브잡스가 연설에서 한 말이 생각나네요. 제가 좋아하는 연설이에요. 그중에 첫번째이야기

Connecting dots.

https://www.youtube.com/watch?v=UF8uR6Z6KLc

이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스티브잡스가 대학교 퇴학하고 듣고 싶던 서예수업을 도강했었는데. 서예수업을 들을때만해도 이게 활용될줄 전혀 생각못했다고 합니다. 근데 10년 후 서예수업 (calligraphy)이 실제로 활용됐습니다. 애플의 첫 컴퓨터 매킨토시를 디자인할때 서예수업에서 영감을 받아 멋진 글꼴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최초의 여러 글꼴을 선택할 수있는 컴퓨터를 만든거죠. 서예수업 덕분에요. 스티브잡스는 이렇게 말하는데요. 자기가 만약에 학교를 그만두지 않았다면, 필수과목들만 들었을 것이고, 서예수업을 듣지 못했을거고, 멋진 매킨토시는 나오지 않았을 것이라고요. 그러면 윈도우도 마찬가지로 멋진글꼴이 없었을거라고요.

10년후 옛날에 내가 해온것을 돌아보니, 내가 해온것들이 하나하나 점이였고, 그 점이 그려져서 선이 됐다. 그러니 너가 하고싶은것 해라. 그게 널 힘들게 해도 너를 다르게해줄 점 하나일테니..

So you have to trust that the dots will somehow connect in you future.

Believing that the dots will connect down the road will give you the confidence to follow your heart. Even when it leads you off the well worn path, and that will make all the difference.

스티브잡스가 말한 내용이 여행의 이유를 보면서 생각났어요.


여행의 이유 책을 읽고 제 인생을 돌아봤습니다. 원하던 것을 못 얻어도, 만족했었고, 또 하다보니 생각지도 않던 기회도 얻었고요.

하나하나 나에게 주어진 것, 그리고 내가 재밌어하는 것들을 하다보니 지금의 제가 돼있습니다. 앞으로도 내 관심사, 꿈, 하고싶은걸 항상 생각하며 재밌게 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Originally posted on 스팀 블록체인 독서모임. Steem blog powered by ENGRAVE.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독서일기] 여행의 이유 #1’

Comments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