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82년생 김지영

제목만 많이 들어보던 책인데 이제야 읽어본다.


제목에서도 보면 알겠지만 82년생, 김지영이라는 사람의 이야기이다. 소설이다. 나하고는 10년차이가 나고 내가 여자도 아니라서 모든것은 이해할 수는 없었다.
하지만, 내가 이렇게 차별을 받는다면 기분이 나쁠것 같다.


밥먹는데 할머니가 나를 잘 안챙겨준다던가..


집에서 애기를 챙기는게 노는게 아닌데 사람들이 뭐라고 한다던가


내가 애를 가져서 몸이 아픈데 자리도 안비켜준다던가


내가 남자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원하는 일을 못한다던가


만약 그렇다면 매우 기분이 나빴을것 같다.


출근도 임신을 해서 힘들어서 30분 늦게 가고 30분 늦게 퇴근하겠다는데 뭐라고 한다고? 기분나쁘다.




요즘도 이런지는 나는 잘 모르겠다.


나는 여동생이 있다. 세살 아래 여동생인데..


차별이 있었나?


엄마가 아침에 나먼저 사과를 챙겨줬던거


반찬도 나 먼저 줬던가..


그래도 내가 무언가 해야해서 내동생이 어떤걸 포기한 경우는 없었다고 본다.


동생과 이런이야기를 해본적이 없다. 회사생활은어떠냐 잘 다니고 있다. 등등


적어도 내 동생은 이런 차별을 받지 않으면서 살고있으면 좋겠다.


맞다. 아빠가 집안일 안도와주고 엄마가 대부분 했을거라는 것, 명절에는 엄마들이 일을 했다는 것


엄마가 고생했다.




대학교..


회사생활..


남녀차별


사실 그런거 생각하지도 못했고, 나 스스로를 감당하기도 버거웠다. 전혀 생각못하고 살았다.




또.. 읽다가 기억남는건


애를 갖고 키우는 일에 있어서 내가 도와준다고 하면 이건 혼날일이구나.. 를 알게됐다.


애를 갖고 키우는것은 우리 같이하는거야. 같이 잘 해보자. 내가 애를 내 배로 낳는 건 아니지만 내가 할 수 있는걸 해볼게. 우리 같이 해보자.


이렇게 이야기 해야지.. 싶었다.




부모님이나 내 친척이 여자친구에게 뭐라고 한다면 이건 내가 막아야 한다. 이건 남녀 문제가 아니라 내 가족은 내가 편하게 말할 수 있으니 그래야 한다. 도 기억에 남았다.




결혼을 한다면 나랑 여자친구 둘다 요리를 하지 못하는데 밖에서 사먹을 것 같다. 이건 고민해봐야겠다.




또 읽으면서 든 생각은 주인공 지영에게 상처를 준 사람도 많겠지만 이 세상엔 그렇게 나쁜사람만 있지 않다고 난 생각한다.


지하철에서 자리를 비켜줄수 있는 사람도 있고


이상한 질문을 안하는 사람도 있겠고..


상처를 주는 사람 만나지말고 서로에게 힘이 되는 사람들만 만나고 싶다.


실수도 하고 싸울수도 있고 그렇지만 우리가 서로를 몰라서 그런 문제고 이야기를 하며 풀어가고 그러고 싶다.




책을 읽으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된다.


재밌게 읽었다.

감사합니다.
책을 읽고 생각나는대로 적다보니 정리가 안된 느낌이긴 하네요. 읽은분들하고 같이 이야기 나누고 싶어요 ㅎㅎ


Originally posted on 독서모임. Steem blog powered by ENGRAVE.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독서일기] 82년생 김지영’

댓글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