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뮤지컬 레베카, 눈앞에서 보는 배우들

살면서 뮤지컬 본적이 없었는데
오늘 레베카 뮤지컬을 봤습니다. 재밌었어요.
뮤지컬의 매력은 영화, 책의 매력과 다르더군요.
아예 안보면 안봤지, 한번만 볼 수는 없는 매력이 있습니다.

1. 눈앞에서 보는 배우들의 연기와 노래, 춤

연기와 춤, 노래 너무 훌륭합니다. 영화를 보는 것보다 더 가까이에서 배우들을 보는데요. 생동감이 느껴집니다. 날것의느낌.

2. 살면서 많이 경험하지 못할 감정들의 분출

제가 오늘 본 레베카에는 희노애락이 있었습니다.
배우들이 사랑을 표현하는것, 기쁨
절망의 감정, 열등감,
배신당할때의 감정,
분노의 감정

이런걸 눈앞에서 볼 수 있습니다. 막 소리지르고 ㅋㅋ
사람은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데 배우들이 감정을 분출하고 그걸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무튼.. 희노애락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습니다.

3. 주인공

레베카 스토리가 좋더라고요. 여자 주인공이 인상깊었는데 입체적인 인물이였습니다. 여러면을 보여줬습니다.
한없이 착한사람, 행복한사람, 배신당했을때 슬픔 표현, 사랑을 지키기위해 강해지는 사람, 자신감있는 모습

인상깊었습니다.

추천!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일기] 뮤지컬 레베카, 눈앞에서 보는 배우들’

Comments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