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유혹이 적은 환경 만들기

집에서는 일이 잘 안된다. 보는사람도 없고, 옷은 편하고, 옆에는 침대가 있다. 거기에다가 컴퓨터에는 게임도 깔려있다.

예를 들어, 집에서 영어공부나 해야하는 개발을 집중해서 하는건 꽤 어렵다. 집중이 아니라 그냥 시작하는것 자체가 어려울때가 많다. 조금만 쉬어야지 하다가 푹 쉰 후에 그냥 자는경우도 있다. 그리고 샤워하면서 아.. 어제 개발을 했어야했는데.. ㅋㅋ라고 후회한다.

이런 후회를 하다 예전에 읽은 책이 생각났다. “뼈있는 아무말 대잔치”라는 책이였는데, 저자는 퇴근하고 항상 카페를 가서 책을 읽었다고 한다. 그 시간동안은 핸드폰도 꺼버리고 책만 읽을 수 있도록 환경을 조절했다고 한다.

아무말대잔치 리뷰

맞다. 나도 뭔가를 하기위해서 의지로 하는게 아니라 환경을 조절해야겠다. 강아지에게 앞에 먹이를 두고 참으라고 하는게 아니라 아예 먹이를 주지말고 참으라고 하는게 낫지. 유혹을 다 없애버리는게 낫다.

일을 어디서 하느냐에 대해 친한 형과 이야기한 적이 있다. 그형은 카페에서 하는 것도 좋은데 집에서도 일을 할 수 있도록 자기를 훈련해야한다고 말한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난 유혹을 피하는 방식이 나에게 맞다.

회사 퇴근하면 카페가서 책을 읽거나 영어공부를 하거나 개발해야지. 그리고 집에서는 왠만하면 드라마도 보고, 재밌는 책을 읽고 게임하면서 쉬어야지.

감사합니다.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일기] 유혹이 적은 환경 만들기’

Comments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