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투자일기, 지나고 보니 좋은 기회들 #2 (끝)

[일기] 투자일기, 지나고 보니 좋은 기회들 #1


이어서 작성하는 이야기


뭔가 엄청난게 있지는 않습니다.

20대 후반의 개발자 투자일기로 생각해주시면 될것 같아요.


코인이야기가 아주 조금있지만 SCT에 적어도 되겠죠? 또 스팀관련 개발이야기도 있습니다.


스팀잇에 개인적인 것들을 적을 수는 없지만 이것저것 생각들을 적어봐요.

또.. 지난 기간동안 투자에 성공한것, 실패한것, 지나보니 놓쳤던 것 등등 한번 심심풀이, 정리할 겸 적어봅니다.

1.

코인 투자를 하면서 느낀건 몇 개 있는데..



  1. 위기, 공포에 사야한다. (스팀이 만원에서 4천원 됐다. 사자!!)

  2. 단, 그 위기보다 더 큰 위기가 올 수 있다. (4천원에서 천원, 천원에서 300원)

  3. 가장 큰 위기일 때 믿음을 잃었다. (300원 때 많이 사야했는데)

  4. 분산투자해야한다. (스팀 살 때, 비트코인도 좀 살 껄)

  5. 매달 조금씩 구매하는것은 괜찮은 방법이다. (적금하듯이 오르던 내리던 일정금액을 구매)




2.


스팀잇에 내가 매력을 느끼고 거의 1년 반동안 이 곳에 있던 이유를 생각해본다.



  1. 보팅(좋아요)가 돈이 된다는 게 신기했다.

  2. 스팀을 연동해서 뭔가 만드는 것이 재미있었다.

  3. 나름 이것저것 적는 것을 좋아했어서 계속해온 것 같다.




3.


스팀잇을 알게 된 후, 나에게 가장 큰 기회는 dapp 개발이었다.


먼저 스팀프레스(steempress)라는 워드프레스 플러그인이 나왔을 때,


나도 같은 기능의 플러그인을 개발을 하고 있었다.

나는 스템프레스가 좀더 완성도가 있었고, 사람들에게 보팅도 많이 받고 있는 상태였다.
그래서 난 출시를 포기해버렸다.

그리고 스팀프레스 팀의 소개글은 $1000을 찍었고, 나는 배아팠다.


플러그인 만들고 작성한 글

내가 만든 플러그인은 나 혼자 쓰는정도로 개발을 끝냈다.


지금도 내가만든 플러그인을 잘 활용하고있다. 이글도 워드프레스에서 작성한 글이다.


이렇게 나라도 잘 쓰고 있으니, 괜찮다.


그 후, 스팀파이터를 만들었다.


4.

최초의 스팀 기반의 격투 게임!!!!!


스팀파이터는 리틀파이터2 웹버젼에 스팀잇을 연동하여, 리틀파이터 컴퓨터를 이기면 보팅을 받는.. 그런 시스템이였다.


이걸로 이벤트도 진행해서 컴퓨터를 제일 많이 이긴사람들에게 상금도 줬었다.


https://steempeak.com/kr-event/@jacobyu/7cbfna


이것은 진행을 하다, 실력 부족으로 진행을 못했다.


지금이라도 이걸 제대로 만든다면 대박날꺼라고 생각한다.


내가 해본 dapp 게임 중에 내가 만든게 제일 재밌었따.



https://steempeak.com/kr-dev/@jacobyu/steem


스팀파이터 이벤트

image.png

image.png


5.

스팀프레스, 스팀파이터..


아쉬움이 많았던 프로젝트들이다.


지금와서 돌이켜보면 몇가지 아쉬운 건..



  1. 꾸준히 개발하지 못했다.

  2. 집중하지 못했다.

  3. 너무 많은 것을 하고 싶어했다.

  4. 쉽게 포기했다.

  5. 혼자서 했다.




6.


그다음 놓친 기회는 다이스, 도박앱이다.


이오스의 벳다이스를 플레이 해봤고, 그때 난 그생각을 했다.


아 이거 스팀에 그대로 옮기면 대박나겠는데?


랜덤으로 숫자 돌리고, 결과에 따라 스팀 주고 받으면 되는거 아냐?


그 후, 몇달 후 다이스가 나왔던 것 같다.


7.


지금도 몇개의 dapp을 계획하고 있는데..


아!! 집중과 선택을 해야돼!!를 이글을 쓰면서 생각하게됐다.


2번과 3번은 쉽게 고칠수는 없을 것 같지만, 적어도 꾸준히는 해보자.


또, 스팀잇에서의 내 꿈은.. 최고의 선수가 되는 것이다.


스팀잇, 스팀엔진과 같은 운동장이 있다면 그 위에서 뛰어노는 선수, 박지성이 되고 싶다.


예전에 안드로이드, 아이폰 마켓이 생겼을 때, 그곳에서 수많은 앱들이 나왔었다.


그 때는 어렸다. 뭔가 해보지 못했다.


지금도 많은 것이 부족하지만, 이가 없다면 잇몸으로 해낼 수 있겠다 싶다.


지난 실수들로 다시 한번 배우고, 앞으로 잘해봐야지!


나름 열심히 잘하고 있어라고 나를 격려하며 이 글을 끝내본다.




안녕하세요.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스타일로 글을 써봤습니다.

새벽감성으로 막 쓰다보니 이렇게 길어질줄 몰랐네요.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끝!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일기] 투자일기, 지나고 보니 좋은 기회들 #2 (끝)’

Comments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