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SteemFest opening drinks

안녕하세요. 제이콥입니다.

방콕에 왔고, 스팀페스트에 참석했습니다.

오늘은 스팀페스트 티켓을 제출하고 팔찌를 받았고요, 오프닝 드링크가 있었습니다. 스탠딩 테이블이 있었고, 돌아다니면서 사람들을 만나서 이야기 할 수 있었습니다.

8시부터 12시까지 하는 자리였고요.전 10시 30분쯤 들어왔습니다.

아래 사진은 8시쯤 사진이에요. 점점 사람이 많아지더군요.

제가 낯을 가리는 편인데.. 많은 사람들과 만나서 이야기해봤습니다.

1. @Waivio, https://waiviodev.com/object/ylr-waivio/menu#mwt-about-waivio

waivio팀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테이스팀이랑 비슷한데, 직접 레스토랑들이랑 협업을해서 리뷰를 쓰면 스팀보상을 주는 그런 일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미 돈도 벌고 있다고 합니다.

2. 독일의 학생들

독일에서 컴퓨터 사이언스, 경영공부하는 친구들을 만났는데요. 프랑크푸르트에 살고, 제가 니트로스를 이용해서 커뮤니티를 운영하고있다니깐 자기들도 하고싶었다고 어떻게 하는지 물어보더군요. 그래서 설명을 좀 해줬습니다.

3. 코인개코 파운더

이 친구는 말레이시아 사람입니다. 코인개코 파운더를만나서 너네 어떻게 돈버냐고 물어봤습니다. 광고로 돈번다고 합니다. 한 12명정도 팀이 있고 우리는 팀은 작지만 비젼은 있는 팀이다라고 말해주더군요.

4. 포켓몬고하는 프랑스 사람들

이 친구들은 @cleanplanet, https://cleanplanet.io/ 이라는 프로젝트를 하는데요. 지구를 깨끗하게 하면 보상을 준다고했나? 작년에도 스팀페스트에서 발표했고, 재밌는프로젝트였습니다.

포켓몬고를 하는 친구들이였는데 친구등록도 했습니다. 서로 알을 보내주기로 했어요.

5. 스팀잇 개발자, 헤드 of 개발팀

술이 좀 취했어서.. 만나서 했던 말이..

스팀잇에서 어떻게 일할 수있냐? 사람 뽑니?

물어봤더니 스팀잇 페이지를 보여주면서 우리 뽑고 있다고 resume 보내라고 그런 말을 하더군요 ㅋㅋ 또.. 제가 스팀잇의 모든 웹페이지의 토큰시스템 적용이라는 꿈은 정말 좋은것 같다. 응원한다. 라고 말해주니 좋아했던것 같습니다.

https://recruiting.paylocity.com/Recruiting/Jobs/Details/143761

6. 우크라이나 프론트앤드 개발자

이 친구는 프론트앤드 개발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우리 팀도 웹사이트를 예쁘게하고 싶은데 같이 일해보자. 꾸준히 연락해보자.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7. 외국의 스팀코인판 회원

스팀코인판에 관심있는 친구가 있었는데, 이 친구가 sct가 2steem을 유지하다가 떨어졌다. 왜그런거냐? 라고 저한테 묻더군요. 그래서 전 잘 모르겠지만.. 원래는 sctm이 2sct였는데 그게 끝났다. 그래서 그런거 같다라고 대답해줬습니다.

그리고 외국유저들은 이미 다른 tribe 커뮤니티들이 많은데 왜 스팀코인판 써야되냐? 라고 묻더라고요. 스팀코인판은 3개나 태그 써야한다. 너무많다. 라고 말하기도 하고요. 외국인 유저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8. 일본사람들

일본에서온 사람들도 봤습니다. 이 친구들은 도쿄에 사는 친구들이고, 3년 4년동안 스팀잇을 했다고 하더라고요.

9. 스팀프레스의 hOWO

HOWO랑도 이야기를 했습니다. 너네 스팀프레스 아이디어 정말 멋지다고 말해줬어요. 그랬더니 워드프레스가 웹사이트의 30퍼센트는 차지한다면서, 우리는 외부에서 사람을 모으려고 노력한다. 이런이야기를 했습니다.

또, 몇명 쓰냐고 물어보니 4000-5000명 정도 쓴다고 하더군요. 이 친구는 낮에는 회사에서 일하고 밤에는 스팀프레스를 하는데요. 이 친구는 1년후쯤에 스팀프레스에만 집중해보고 싶다고 하더군요.

사실 저도 워드프레스 플러그인을 만들어봤던 사람이라서.. 나도 만들었다고 말해주려다가 말았습니다. 빅팬이라고 하고 같이 사진찍었어요.

10. 이오스 지갑만드는 친구

이 친구는 캐나다 사람이고 컴퓨터사이언스 포닥하고 있다고 합니다. 취미로 개발중이고요. 포닥 끝나면 뭐할꺼냐고 물어보니 페이스북에서도 일해볼 기회가 있고, 블록체인도 좋고.. 고민중이라고 합니다.

11. 독일에서온 스팀잇페스트 운영진

이친구를 안내데스크에서 등록할때 처음봤는데요. 처음 온 저에게 친절하게 말도 걸어주고, 이것저것 물어봐줬습니다. 고마웠습니다.

12. 독일에서 온 여자애

자기가 직접 모자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스팀잇 모양이 그려져있더라고요. 취미로 만든다고 하네요.


아무튼.. 이곳에 와서 다양한 사람을 만났고, 이야기해봤습니다. 영어가 조금 부족했지만 대충 다 통했어요… ㅋㅋ

일요일까지 스팀페스트에 참석할 예정이니 못만나본 사람들과도 이야기도 해보고, 만난 사람들과도 계속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제가 말한 것 말고도 우리 팀에서는 다양한사람들을 만나면서 한국의 상황, 한국의 입장을 전달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sct를 알고 있더라고요. 신기했습니다. 우리 한국에 대해 잘 알릴 수 있는 스팀페스트가 됐으면 좋겠네요. 저도 열심히 이야기해볼게요.

감사합니다.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후기] SteemFest opening drinks’

Comments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