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투자일기, 지나고 보니 좋은 기회들 #1

[일기] 투자일기, 지나고 보니 좋은 기회들 #1

금액은 적었지만 2017년 12월부터 지금까지 코인과 주식을 조금씩 투자해봤고.. 아! 지나고 보니 좋은 기회들이였구나를 몸소 체험하게됐습니다.

코인, 투자에 대한 글을 써보고 싶어서 이 글을 적어봅니다.

뭔가 엄청난게 있지는 않습니다.
20대 후반의 개발자 투자일기로 생각해주시면 될것 같아요.
적다보니 대학생, 대학원, 직장생활 정도 나올 것 같군요.
대학원, 직장은 합쳐질것 같아요.

스팀잇에 개인적인 것들을 적을 수는 없지만 이것저것 생각들을 적어봐요.
또.. 지난 기간동안 투자에 성공한것, 실패한것, 지나보니 놓쳤던 것 등등 한번 심심풀이, 정리할 겸 적어봅니다.

대학생 이야기

1.

2012년, 2013년 즈음.. 투자에 대해 처음 들었던건 대학생 쯤이였나..
동아리 형들이 주식수업을 듣고, 조금씩 넣어보고 있다. 이 이야기를 들었을때다. 크게 와닿지는 않았다.
투자는 도박이라는 이야기를 어디선지 들었던것 같고, 투자할 돈도 없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이때는 관심이 없어도 괜찮았을것 같다. 큰 돈도 없었으며, 학교 공부, 내가 하고싶던 개발, 공모전 등을 재밌게 했던것에 만족한다.

2.

대학교 3학년쯤인가
그때 나는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이라는 명목하에 운영되는 프로그램을 할 기회가 생겼었다.

간단히 소개한다면.. 이 프로그램은 한국의 스티브 잡스를 만들어보자! 100명정도 뽑아서 슈퍼스타k처럼 경쟁시켜보는거야! (장난으로 적어봤습니다.)

그 프로그램에서 코딩을 잘하는 사람들과 학력좋은 사람들, 이미 성공했다하는 멘토들을 만났었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좀더 적극적으로 사람들을 만나고 친해지고 배웠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 생각을 해본다.
그래도 그곳에서 마음이 맞는 한 사람을 찾았다. 나에게는 롤모델이다. 이 형은 항상 발전하려고 노력하는 형인데 많이 배우고 있다. 지금까지도 잘 연락하고 지내며, 멋진 형이다.

3.

비트코인을 언제 처음 들었는가?
난 2013년, 2014년인가 그때 언뜻 들었다. 어디서 들었냐면 위에서 말한 프로그램에서 들었다.
그 때 이런생각을 했었던 것 같다.

무슨 프로그램을 계속 돌리면 가상화폐가 생긴다고? 컴퓨터가 좀 좋아야한다고? 에잇.. 컴퓨터도 안좋은데 안해야지.

딱 이렇게 생각하고 시도조차 안했다.
내가 여러분야에 관심많고 호기심에 하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데..
이때 이걸 시도를 안해보다니… 컴퓨터만 좋았어도 시도해봤을텐데.. ㅋㅋㅋ 그런 생각을 비트코인이 뜨고 했다.

물론 2014년에 채굴을 했더라도 몇년동안 갖고 있어야 오르는거니 중간에 팔았을 가능성도 컸을것 같다. 아쉬운 기억이다.

4.

이것저것 대학생때 후회를 할게 있다면 많을 것이다.
좀 더 놀지 못한 것
미팅, 소개팅을 미친듯이 해봤더라면
공모전을 준비할때 좀더 빡세게 준비했다면
영어공부좀 해서 교환학생도 갔다면

이미 지난 일이고,
좋은 추억으로 생각하자.
앞으로 잘하면 되지.


감사합니다.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일기] 투자일기, 지나고 보니 좋은 기회들 #1’

댓글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