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스물아홉, 용기가 필요한 나이

[독서일기] 스물아홉, 용기가 필요한 나이

스물 아홉, 기자로 일하다가 자신과 잘 맞지 않다는 것을 깨닫고 항해사가 됐다.


작가는 비정기 화물선의 항해사가 되어 이곳저곳, 가이드에 없는 전세계 이곳저곳을 가며 자신의 이야기를 적었다.


이 글을 보면서 내가 세계여행을 다니는 느낌이였다. 그리고 꿈과 하고싶은 일에 대해 생각을 하게하는 책이였다.


일단, 작가가 글을 아주 잘썼다. 재밌다.


몇가지 부러웠던건 1. 화물선이 선착장에 도착하고 화물을 다 내리거나 실을때 까지 그 나라를 여행할 수 있는 것 2. 배에서 자신의 시간이 많다는 것 3. 책읽으면서 그 시간을 보낸 것 이 부러웠다.


작가의 말로는 힘든 일이지만, 주어진 역할을 열심히만 하면 된다. 배 안에서는 모두 한 배를 탄 사람들이다. 선장부터 말단까지 다 표정이 비슷하다 등등 뱃사람의 삶이 나름 좋아보였다.




책을 읽으며 기억에 남는 것들을 저장해봤다.



이 책에서 자신을 표현한 말인데, 재밌었다.


나 이제 안뛸거야. 전세계 건초나 맛보면서 다닐래. 재밌다.



이 말이 마음에 와닿았다. 수많은 정보, 책, 영상으로 실천하는 것이 답이라는 것을 알지만 실천하지 못한다.


내 친구는 자기계발서를 읽으면 지는 것 같다 라는 재미있는 말도 했다. 실천…



내 꿈..


원래 내 꿈은 로봇 분야의 전문가가 되는것이였다.


최근에 추가된 꿈은 돈버는 나무 만들기이다.


돈버는나무를 만드는 것 과정 자체가 생각보다 재밌다.


개발하고 조사하고 내가 하는 것들이 나중에 뭔가 가져다 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내 옷은 잘맞는 편인가? 그나마 잘 맞는 것 같다.


또 호기심도 많아서 로봇을 안하더라도 IT쪽으로는 계속 공부를 해나갈 것 같다.


개발하고 공부하고 만드는 것, 나에게 잘 맞는 일인것 같다.


많은걸 시도하면서 살고 싶다.




나는 서울에 살면서, 도시에 살면서 이런 것들을 해보지 못했다.


위의 말은 아마존에서 사는 사람이 말한 것이다. 내 삶이 어떤 사람들에게는 꿈꾸는 것일 수 있다고.


춤은 배워보고싶다. 기타도 배워보고싶다.



좋은 말이다. 언젠가 비가 내리는 이유가 그때까지 버텼기 때문이라고..


성공한다고 염원하면 성공하는 이유가 성공할때까지 버텨서, 꾸준히 해서..


모든 일에 적용될 것 같다.





감사합니다!!


Originally posted on 독서모임. Steem blog powered by ENGRAVE.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독서일기] 스물아홉, 용기가 필요한 나이’

댓글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