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일기]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독서일기]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이 책은 영국의 애널리스트가 회사를 때려치고

세계일주를 하면서 5천만원을 1억으로 만드는 이야기입니다.


어떻게 돈을 벌었냐면요.

여행을 갑니다. 그곳의 특산물을 삽니다. 그리고 다른 나라로 가서 비싸게 팝니다. 이 일들을 세계일주를 하면서 결국 1억을 만듭니다.


이책을 보면서 느낀걸 적어봅니다.


이 책은 소설같은 책입니다. 작가가 겪는 상황들을 재미있게 표현했습니다. 이 책이 성공한 이유는 작가가 자신의 경험을 소설처럼, 재밌게 표현했기 때문이라고 저는 생각해요.


저도 이렇게 내 경험을 잘 적고 말할 수 있으면 좋겠군요.

1559897547275.jpg
1559897548569.jpg

베르베르인은 카펫을 파는데, 카펫에 스토리를 넣어서 판다. 어머니의 마지막 유품이라고.. 비싸게 파려는 내용입니다.


작가는 이 말을 듣고 이렇게 생각합니다.

시작부터 만만치 않다.

Hee

평소에 보지못할 당나귀이지만, 계속보면 빌어먹을 당나귀가 됩니다.



작가는 세계를 여행하며 여러 거래를 성사시킵니다.

카펫, 커피, 낙타, 말, 와인, 옥, 파도타는 보드, 목재, 우롱차 등 이것저것 해보지 않은 것에 도전 합니다.

모든 거래에 성공하지 못했지만, 작가는 거래를 하면서 많은걸 배웟습니다.

1559897549681.jpg

작가는 조언을 구할줄 아는 사람이었습니다. 자기가 모르는 것은 잘 아는 사람한테 물어보면서 여러 어려움을 해결해나갔습니다.

https://steemitimages.com/300x0/https://ipfs.busy.org/ipfs/QmbLHwqEEzPJmocr6ZAisrgAawsDHgsWEsadvWS8eDxrWP

또.. 작가는 지속적으로 뭘 팔수있을까? 여기서는 싸지만 어디에 팔면 비싸게 팔 수 있을까를 고민합니다. 이렇게 장사를 하면서 여행다니면 힘들지만 재밌을거같아요.


기억에 남는게 아프리카에서 칠리 소스를 사서 인도에서 칠리소스를 팔았습니다. 이런느낌이죠. 알레스카에서 얼음팔기.


이 이야기는 전혀 수요가없을것같지만 수요가 있을 수 있다는 걸 말해줍니다.


저에게 이책을 맞춰본다면,

  • 조언을 구해라. 모르는 것 있으면 물어봐라.
  • 세상 혼자사는게 아니다.
  • 아이디어, 기회를 계속 찾고 시도하자.
  • 거래는 서로 윈윈이 될 수 있게 하자.
  • 어필할 것을 만들자.
  • 도전하자.

감사합니다.


Originally posted on 독서모임. Steem blog powered by ENGRAVE.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독서일기]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댓글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