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wap, 스왑의 적정 교환 가격과 유동성 공급을 한번에 잡다.

안녕하세요. 제이콥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Uniswap이라는 시스템을 소개합니다.


소개

codechain 정진경님이 소개해주는 Uniswap 영상을 봤습니다.
쉽게 설명해주셔서 이해하기 좋았습니다.
Uniswap이 뭔지 궁금하신다면 이영상 추천드립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P0Pm4a-QTLA

Uniswap은 Ethereum과 ERC20, ERC20<->ERC20간의 스왑을 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는 이더리움 dex 거래에서 하루 거래량 1,2위를 다투고 있습니다. (영상에서 캡쳐했습니다.)

기본 원리는 두 토큰의 비율을 유지시키면서 스왑하는 것입니다.

아래 사진을 보면서 설명해보겠습니다. 이 사진에서는 수수료가 없다고 가정한 것입니다.

초기에 잔고가 ETH 10, OMG가 500입니다. 여기서 k라는 상수를 계산합니다. k는 서로 교환할 두 토큰의 양을 곱한 것입니다. 이 k를 유지하는게 uniswap의 핵심입니다.

k = 10 * 500 = 5000

예시, 1ETH를 넣어보자.

제가 1ETH를 OMG로 교환하고자 합니다.

그러면 ETH는 11이 됩니다. k는 여전히 5000을 맞춰야합니다. k를 5000을 맞추기 위해서는 OMG가 조절되야합니다. ppt에 있는 계산을 좀더 풀어서 써보겠습니다.

k = 5000 = 11 * y
y = 5000/11
y = 454.5

즉 OMG가 454.5가 k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 OMG가 500이 있었으니, 제가 받아야 할 OMG는 아래 계산식처럼 45.5가 됩니다.

내가 받을 OMG = 500- 454.5 = 45.5


예시, 5ETH를 넣어보자.

5ETH를 한번에 넣어봅시다.

k = 5000 = 15/y
y = 5000/15 = 333.33

5 ETH를 넣으면, 166.67 OMG를 얻을 수 있습니다.
1ETH 당 33.33정도로 교환한 셈입니다.

여기에서 알 수 있는 것은 한번에 비축된 토큰을 많이 가져가려고 하면 교환 비율이 불리해지는 것입니다.


결론

제가 이 영상을 보고 이해한 것을 요약해보자면 이렇습니다.

  • 스왑시스템에 비축된 코인 잔고에 의해 코인 환율이 결정됨. 시장가격과는 관계없음.
  • 한 번에 많이 교환할수록, 교환비율은 불리함.
  • 유동성 공급자는 두 토큰을 동시에 공급하면서 보상토큰을 받음. 보상토큰을 소각하면서 수익을 받아갈 수 있음.

이 uniswap 시스템을 우리 시스템에 적용해볼 예정입니다.
토큰의 비율을 유지하면서, 합리적인 거래가 가능해보입니다.
또한,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누구나 쉽게 유동성 공급자가 될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uniswap에 대해 잘 정리된 글입니다.
https://talken.io/board/post/INFO/5686

아래는 유니스왑 문서입니다.
https://docs.uniswap.io/

아래는 수식에 대한 설명입니다.
https://github.com/runtimeverification/verified-smart-contracts/blob/uniswap/uniswap/x-y-k.pdf


This page is synchronized from the post: ‘Uniswap, 스왑의 적정 교환 가격과 유동성 공급을 한번에 잡다.’

Comments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